• 인사말 (Greetings)


    '고려대학교 사이버법센터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현재 우리는 '디지털시대' 에서 살고 있습니다.
    이 시대의 특징은 인터넷 등 사이버공간의 활용 및 의존입니다.
    한동안 사이버공간은 육지, 영해, 영공 및 우주에 추가된 다섯째 별개 영역이라고 이해되었지만, 실제 사이버공간은 이들 기존의
    네 개 영역을 모두 이어주는 일체적 영역입니다. 또한 사이버공간은 개념적으로 가상적이라고 정의함으로써 현실세계와도 분리되는
    것으로 이해되었지만 사이버공간은 이미 우리의 현실세계로 통합되고 있습니다.

    사이버공간의 활용은 선의에 의하여 우리 사회의 건전한 발전에 기여할 수 있으면서, 동시에 악의에 의하여 우리 사회에 범죄나 전쟁
    등의 위험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사이버공간을 건전하게 활용하기 위하여는 사이버공간에도 기존의 현실세계에서와 마찬가지로
    관련된 적절한 법규범이 발전되어 적용되어야 합니다.

    고려대학교 사이버법센터는 사이버공간에서의 발생하는 사건 등에 적용되는 법을 연구하고 교육하며 관련 사회적 봉사를 하기 위하여
    2012년 법학연구원 내에 설치되었습니다. 사이버공간에 적용될 수 있는 사이버 관련 법의 발전은 아직 국내외적으로 태동단계에 있지만, 현실세계
    에서의 관련 법과 마찬가지로 상당히 광범위하게 발전할 수 있습니다. 사이버법센터는 사이버공간 관련 이들 모든 법의 문제를 다룰 수는 없고, 일단 사이버공간에서의 표현의 자유 등 기본권 문제, 사이버공간에서의 범죄 등 형사적 문제, 사이버공간의 발전을 위한 지재권 보호 문제, 및 사이버공간에 관련된 사이버 시큐리티 등을 주된 대상으로 연구하고, 교육하며, 사회적 기여를 하고자 합니다. 이들 개별 분야의 활동은 관련 교내외 교수 및 전문가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수행될 것입니다.

    특히 사이버법센터는 2012년 7월 이후 세계적 ICT기업인 Microsoft 의 지원을 받아서 'Asia Forum on Cyber Security and Privacy'를 일본 Keio대학교와 수행하고 있습니다.
    사이버법센터는 국내는 물론 아시아를 대표하는 사이버법 연구센터가 되고자 합니다. 많은 관심과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박  노  형    드 림

    Welcome to the 'Cyber Law Centre'


    We currently live in the 'digital era'.
    It is marked by utilization of and dependence on cyberspace, represented by the internet. For a time, cyberspace was considered as a fifth independent domain followed after land, territorial sea, airspace and outer space, but actually cyberspace is an integrative domain linking all these existing fields.
    Furthermore, cyberspace was understood as separate from the real world since it was conceptually defined as being virtual, but it has already blended in with the real world.

    Utilization of cyberspace can contribute to sound development of our society with good purpose, but at the same time it can cause risks to our society, such as crime, terror or war, with ill purpose. To utilize cyberspace securely and safely, proper regulations should be established and applied to cyberspace, as in the real world.

    The Cyber Law Centre at Korea University was founded under the auspices of the Legal Research Institute of Korea University in 2012 to research and educate laws and politics applied to cases occurring in cyberspace, and to carry out relevant community services. While development of cyber related laws which can be applied to cyberspace is still at an opening stage both domestically and internationally, it will make a considerable advancement as in the case of related laws existing in the real world. Since the Cyber Law Centre cannot deal with every legal issue concerning cyberspace, its principal focus is to make social contribution through researching and educating subjects including basic human rights like privacy and freedom of expression in cyberspace, criminal issues like cybercrime,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issues for development of cyberspace, and cyber security issues regarding cyberspace. Activities in these respective fields will be performed with active participation of professors from various universities and experts in the field.

    Since July 2012, the Cyber Law Centre has been specially managing the ‘Asia Forum on Cyber Security and Privacy’ in cooperation with Keio University in Japan with the support from Microsoft, a global ICT corporation. The Cyber Law Centre endeavors to be a leading research institution in the area of cyber law not only in Korea but also Asia. We welcome keen interest and support.


    Nohyoung Park